Lyrics by MR.34

해가 지고 밤이 오면
어둠속에 숨어있던
두려움이 다시 찾아와
내 곁에는 아무도 없어

부서진 시간감각에
영원히 계속될 것 같은 불안감
이제 어디로 가야할지도 모르겠어

하지만, 멀리서
아침을 노래하는
목소리 들려오네
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어서 이 밤이 지나가도록
노래하자 (노래하자)
노래하자 (노래하자)
지금은 약한 촛불을 켜고

노래 속에 시를 담듯
촛불 속의 작은 빛엔
사람들의 감정이 담겨
마치 느껴지는 것 같아

꽃잎처럼 땅 위에서
하나 둘 씩 피어나는
작은 불빛 하늘을 향해
떨어지는 마음과 사랑

우리의 기도가
소리가 닿지않는
곳까지 보이기를
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어서 이 밤이 지나가도록
노래하자 (노래하자)
노래하자 (노래하자)
지금은 약한 촛불을 켜고
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떠오르는 아침해를 보며
노래하자 (노래하자)
노래하자 (노래하자)
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해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늘 그랬듯 (늘 그랬듯)
아직 아침이 아닌 곳 위해
CC-BY-NC-SA